번호
제목
1915 사도신경 10- 성령으로 잉태하사
(척박한 길목에 피어난 생명들) "성령으로 잉태하사"라는 말은 30살난 예수, 그리스도의 출생근원에 대한 언명이다. 예수 그리스도와 하께 하나님의 생명과 능력, 즉 성령이 죽은 역사를 깨고 들어왔다는 뜻이다. 성령으로 잉태했다는 말을 그리스적인 사고로 이해해서는 안된다. 히브적 사고로 이해해야 한다. 창세기...  
1914 에니어그램 3-순종적인 사람들 (1, 2, 6번)
(산책길에 흐드러지게 피어 있는 봄 꽃들) 개혁자 혹은 완전주의자 (장형 1번), 도움을 주는 사람 혹은 아낌없이 주는자 (가슴형 2번) 그리고 충성스러운 사람들 혹은 지킴이 (머리형 6번)은 공동적으로 순종형이라 하겠다. 이들은 모두 생각을 많이 하고 너무 분석적이다. 이 말은 이들은 생각을 많이 하고 활동...  
1913 에니어그램 2-뒤집으면 은혜
성격 (personality)은 그리스어 페르소나 (persona)에서 왔습니다. 가면 (mask)라는 뜻이지요. 가짜라는 말입니다. 가짜란 진짜가 아니고 거짓입니다. 내 성격이 이런데 어쩌라구! 이 말은 난 가짠데 가짜로 살아야지 별수 있나! 가짜를 벗고 진짜로 살자는게 종교입니다. 종교는 진짜가 뭔지 알려주어 가짜를 벗...  
1912 사도신경 9- 하나님의 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주님! 노예가 주인을 부르는 말이다. 로마시대 황제를 부를 때 쓰는 말이다. 로마제국시대에 나사렛의 한 청년을 주님으로 부르는 일은 반역죄에 해당된다. 십자가 처형도 당할 만큼의 대역죄이다. 권력에 아부할 것인가? 사랑의 세계에 자신을 던질 것인가? 무력으로 세계를 정복할 것인가? 사랑에 기초한 비폭...  
1911 사도신경 8-하나님의 아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며
하나님의 아들이란 뭘 가르키는 것일까? 해봉자손 38대손 홍윤기의 아들 홍석환과 같은 뜻일까? 그러나 히브리 전통에서는 하나님의 아들이란 후손이란 뜻이 아니라 닮았다는 뜻이다. 하나님의 아들이란 하나님을 닮았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외아들이란 말은? 하나밖에 없는 아들이란 뜻도 포함하고 있지만 ...  
1910 사도신경 7- 그리고 예수그리스도를 믿으며
(여리고의 사케오 나무)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며" 그랬다. 전능하신 하나님 아버지를 믿으면 됐지 거기에다가 뭘 더 보태려는가? 보태려는게 아니다. 덧붙여 설명하려는 것이다. 앞의 고백을 더 선명하고 분명하게 밝히려는 것이다. 하나님 아버지는 사랑의 능력자이고, 사랑을 만들어 내시는 분이신데, ...  
1909 이니어그램 1
에니어그램은 인간발달체계이며, 9가지 인생관과 세계관을 담고 있다. 개개의 관점은 어렸을 적 어려움과 갈등속에서 대처하는 전략을 취하면서 형성된 특별한 감정들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을 지배하고 있는 감정들을 의식하지 못한다. 왜냐하면 이런 특별한 감정들은 우리의 인간관계나 의사결정을 하는...  
1908 사도신경 6-하늘과 땅을 창조하신 전능하신 하나님 아버지를 믿으며
"하늘과 땅만큼", 두 손을 치켜들며 무한을 상징했던 어린 시절을 기억하는가? 세상 모든 것들이 다 의미가 있다. 왜냐하면 우리가 하나님이라 부르는 분에게서 흘러 나온 의미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창조의 근원은 사랑이다. 존재하는 모든 것들은 다 거져 주어진 선물이다. 사랑하면 창조적이 된다. 사랑하...  
1907 들숨 날숨
(유대 광야 한켠에 자라나는 생명) 숨은 기도입니다. 들숨은 야 날숨은 훼 숨쉬는 것은 하나님의 이름을 부르는 것입니다. 유대인들은 하나님 이름을 부르지 않고 그냥 침묵속에 숨만 쉰답니다. 들숨 날숨 들이쉬고 내쉬는 숨결속에 우리의 생명은 유지되고 새로워 집니다. 흙으로 사람을 지으사 그...  
1906 사도신경 5- 전능하신 하나님 아버지를 믿으며
(예루살렘 성벽) 하나님, 아버지, 전능하심! 순서에 주의하라. 전능하신 하나님이 먼저가 아니다. 아버지와 같은 전능하신 분이시다. 아버지와 같은 사랑으로, 사랑하는데에 전능하신 분이시다. 사랑외에는 전능하실 수도 없으며, 사랑없는 전능은 위험하다. "사랑의 나눔 있는곳에 하나님께서 계시도다" 노래도 있다...  
등록 로그인
Skin Info   목록보기 글 쓰기